늑대와 일곱 마리 새끼 염소

옛날 옛날에, 어미염소와 일곱마리의 아기염소가 살고 있었습니다. 어미염소는 모든 어머니가 그러하듯 새끼들을 사랑했습니다. 어느 날, 어미염소가 숲 속에 먹이를 구하러 가게 되어 아기염소에게 말했습니다. 사랑하는 아이들아, 나는 숲 속에 다녀와야 한다, 너희는 늑대를 조심하거라. 만약 늑대가 집 안으로 들어온다면 너희를 전부 먹어버릴거야. 이 못된 녀석은 자주 다른 동물인 척 한단다. 하지만 너희들이 그 녀석의 탁한 목소리를 듣고 시커먼 발톱을 본다면 녀석을 알아볼게야. 아기염소들이 말했습니다. 엄마, 조심할테니 걱정마시고 다녀오세요. 어미염소는 매~ 하고 울고는 숲 속으로 갔습니다. 얼마 지나지 않아 누군가 문을 두드리며 말했습니다. 문 열어라 애들아. 엄마가 왔단다. 너희에게 줄 선물도 가져왔어. 아기염소들은 탁한 목소리를 듣고는 늑대임을 알아차렸습니다. 문 열어주지 않을 거야. 넌 우리 엄마가 아냐. 우리 엄마 목소리는 부드럽다구. 그런데 네 목소리는 탁하잖아. 넌 늑대야! 이 말을 듣고 늑대는 가게로 뛰어가서 백토를 사 먹었습니다. 그러자 목소리가 부드러워졌습니다. 늑대는 다시 염소의 집에 가서 문을 두드렸습니다. 문 열어라, 얘들아. 엄마가 왔단다. 너희에게 줄 선물도 가져왔어. 하지만 늑대가 시커먼 발톱을 창문 위에 세워놓아 아기염소들이 발톱을 보고 소리쳤습니다. 문 열어주지 않을 거야. 우리 엄마는 너처럼 검은 발톱이 없어. 넌 늑대야! 늑대는 제빵사에게로 가서 말했습니다. 내가 발을 다쳤는데 밀가루 반죽으로 좀 주물러줘요. 제빵사가 그의 발을 밀가루 반죽으로 주물러주자, 늑대는 다시 방앗간으로 가서 말했습니다. 내 발에 밀가루를 좀 뿌려주시오. 방앗간 주인은 생각했습니다. 분명 누군가를 속이려는 걸 거야. 그리하여 그는 늑대의 청을 거절했습니다. 하지만 늑대가 하지 않으면 널 잡아먹겠다.라고 하여 할 수 없이 밀가루를 뿌려주었습니다. 그러자 늑대의 발톱이 하얗게 변했습니다. 나쁜 늑대는 다시 염소의 집으로 가서 문을 두드렸습니다.
8.4/10 - 1419 표






그림 형제 가장 아름다운 동화














Donations are welcomed & appreciated.


Thank you for your support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