괜찮은 거래

옛날에 한 농부가 살고 있었습니다. 농부는 암소를 시장에서 팔고 은화 7닢을 받았습니다. 돌아오는 길에 그는 저수지를 지나게 되었는데 멀리서 청개구리가 우는 소리가 들렸습니다. 악, 악, 악, 악 - 휴.. 농부는 혼잣말로 중얼거렸습니다. 너희 정말 무슨 소리를 하고 있는 거냐. 난 은화 7닢에 팔았다고, 8닢이 아니란 말이다. 농부는 저수지 가로 가서 청개구리에게 소리쳤습니다. 이 바보같은 녀석들아! 아직도 모르겠어? 은화 7닢이라고, 8닢이 아니라니까! 하지만 청개구리는 여전히 꽈, 꽈, 꽈.. 하고 울어댔습니다. 내 말을 못 믿겠다면 내가 보여주마. 농부는 주머니에서 돈을 꺼내서 세기 시작했습니다. 동전 20개를 은화 1닢으로 쳐서 세어보니 은화 7닢이었습니다. 하지만 청개구리는 돈이 얼마인지는 관심이 없고 계속 울어대기만 했습니다. 악, 악, 악, 악 - 뭬야? 농부가 화가 나서 소리쳤습니다. 만약 너희가 나보다 똑똑하다고 생각한다면 어디 직접 세어 보라고. 농부는 돈을 전부 물 속에 던지고는 저수지 가에 서서 청개구리가 돈을 다 세고 돌려주기를 기다렸습니다. 하지만 청개구리는 고집스럽게도 여전히 울어댔습니다. 그들은 돈을 돌려주지도 않았습니다. 농부가 한참을 기다리다보니 어느덧 날이 저물어 집에 돌아갈 시간이 되었습니다. 그는 자리를 뜨면서 청개구리에게 소리쳤습니다. 이 나쁜 놈들! 얼간이들! 세상물정 모르는 퉁방울들! 하루종일 귀 따갑도록 울기만 하고 은화 7닢도 못 세냐? 너희는 내가 돈 다 셀 때까지 여기서 기다릴거라고 생각했지? 농부는 말을 마치고 가버렸고 청개구리는 여전히 울어댔습니다. 악, 악, 악, 악.. 농부는 집에 돌아갈 때까지 마음 속의 화를 억눌렀습니다. 얼마 후 농부는 또 소를 팔기 위해 소를 잡았습니다. 그가 계산해보니 소 두 마리를 살 돈을 벌 수 있을 뿐 아니라 소가죽도 하나 살 수 있었습니다. 농부는 고기를 도시로 가져갔습니다.
8.4/10 - 155 표






그림 형제 가장 아름다운 동화














Donations are welcomed & appreciated.


Thank you for your support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