떠돌이 악사

옛날에 솜씨가 뛰어난 악사가 있었는데, 그의 바이올린 연주는 마음과 귀를 즐겁게 해주고 무척 감동적이었습니다. 한번은 그가 숲을 거닐고 있다가 너무 무료하여 중얼거렸습니다. 나 혼자 있으니 너무 울적하군. 친구를 찾아봐야겠어. 그는 곧 바이올린을 켜기 시작했고, 그 소리는 삽시간에 숲에 울려 퍼졌습니다. 잠시 후 이리가 나타났습니다. 악사는 이리를 보고는 말했습니다. 이런, 이리가 날 보고 있잖아. 이리는 그의 앞으로 와서 말했습니다. 당신의 연주는 참으로 감동적이군요! 저에게 좀 가르쳐주세요. 그러자 악사가 말했습니다. 그건 쉬워, 내가 시킨대로 한다면 잘 될거야. - 좋아요, 열심히 배우겠어요. 이렇게 해서 그들은 함께 기을 걷게 되었고, 큰 나무 아래에 이르게 되었습니다. 그 나무는 속이 텅 빈 오래된 상수리나무였는데 중간 쯤이 크게 갈라져 있었습니다. 악사가 이리에게 말했습니다. 이걸 봐, 네가 정말 바이올린을 배우고 싶다면 앞발로 이 갈라진 틈을 파헤쳐. 이리는 그의 말대로 했고 악사는 큰 돌로 틈 속에 있는 이리의 두 앞발을 눌러버렸습니다. 그 모습은 꼭 쇠고랑을 찬 죄인같았습니다. 이제 넌 여기서 내가 돌아올 때까지 얌전히 기다려라. 악사는 말을 마치고 유유히 사라졌습니다. 잠시후, 악사는 또 중얼거렸습니다. 혼자 있자니 울적하군. 다시 친구를 찾아봐야겠어. 악사는 다시 바이올린을 켜기 시작했고 그 소리는 숲에 울려퍼졌습니다. 이윽고 여우 한 마리가 그의 곁으로 왔습니다. 여우가 왔군. 여우가 악사에게 말했습니다. 당신은 최고의 연주가로군요. 바이올린 소리가 너무 멋져요! 당신에게 바이올린을 배우고 싶어요. 그러자 악사가 말했습니다. 곧 배우게 될 거야. 내가 시키는데로 한다면 말이지. 그 말을 듣고 여우가 대답했습니다. 좋아요, 당신이 시키는대로 하겠어요. 그들은 함께 길을 걸어갔습니다.
8.2/10 - 237 표






그림 형제 가장 아름다운 동화














Donations are welcomed & appreciated.


Thank you for your support.